GLOBAL BIOBUSINESS FRONTIER

GLOBAL BIOBUSINESS FRONTIER

관리자



바이오 벤처기업 칸젠(대표 박태규)은 프로테옴텍과 차세대 임신진단 키트의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프로테옴텍의 임신 진단키트 ‘트리첵’은 체내 호르몬 농도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고 정확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3~5분 사이에 임신 여부를 진단하고, 생리가 불규칙한 여성도 정확한 판별이 가능하다.

박태규 칸젠 대표는 “트리첵은 오진의 한계를 극복한 차세대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라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마케팅을 포함 혁신적인 유통 채널 도입 및 해외 진출을 통해 2020년 2000억원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칸젠은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에서 혁신형 바이오 의약품을 연구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0